[F&B]취하지만 숙취 없는 무알코올 술 '센티아' 출시


영국에서 출시된 무알코올 술


© sentia spirits


알코올은 들어있지 않지만 마시면 취하는 무알코올 증류수, '센티아'가 영국에서 출시되었습니다. 센티아는 마셨을 때 취한 듯한 기분이 들지만 알코올이 함유되지 않아 숙취가 전혀 없어 알딸딸한 기분만 즐길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인데요.

영국의 신경정신약리학과 교수 데이비드 넛이 개발한 센티아는, 알코올 대신 여러 가지 식물을 배합해 취할 때 자극되는 뇌 부위인 가바를 활성화시키는 원리로 개발되었습니다. 이를 시음한 리뷰어들은 “실제 술을 마신 것처럼 몽롱하다"라는 반면 “아무 느낌 도 없다”, “약을 마신 것 같다"라는 반응도 있었습니다. 

일각에서는 센티아로 취한 것 같은 효과를 낼 수 있지만, 음주측정기에는 알코올 농도가 측정되지 않아 운전 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반응이 있었는데요. 이에 경찰청 교통안전 관계자는  ‘센티아가 약물로 인정되지 않아 별도의 규정이 없어 처벌할 수 없다’고 전했습니다.



Editor: 혜성


 

NON LABEL
NEWSLETTER


논라벨이 선택한 이야기들을 메일로 받아보세요.


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취향을 모아 

여러분의 메일함에 조용히 넣어두고 갈게요.